HOME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 
작성일 : 19-02-08 10:59
美中 2월 정상회담 무산…트럼프 “시진핑 이달 안 만난다”
 글쓴이 : kangbada
조회 : 77  
-남북미중 4자 정상회담도 어려워져
-“북한문제ㆍ무역협상 병합 부정적”


2차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간 미중정상회담이3월 이후로 넘어갈 전망이다. [EPA]
[헤럴드경제=신대원 기자]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이 무산됐다.

트럼프 대통령은 7일(현지시간)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‘이달 중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느냐’는 질문에 “아니오”라고 답변했다.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“아마도” 추후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. 2월 미중정상회담이 불발되면서 오는 27~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과 맞물려 예상됐던 남북미중 정상들의 만남을 통한 종전선언 구상도 물 건너가게 됐다.

로이터통신 등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앞서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시한인 3월1일 이전에 만날 것 같지 않다고 보도했다. 앞서 미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국정연설 전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 가진 오찬에서 이달 말 시 주석과 미중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. 이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과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이어지고, 문재인 대통령까지 참가하는 남북미중 정상회담 개최 및 종전선언 합의라는 시나리오가 제기되기도 했다.

CNBC방송은 미중정상회담 지연 배경에 대해 “중국과 합의를 성사시키려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”며 “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준비해야 한다”고 설명했다. 이어 “백악관 관계자들은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바로 미중정상회담을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두 가지 이슈를 병합하는 것에 반대하는 쪽으로 조언했다”고 덧붙였다.

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내주 베이징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회담 등 향후 무역협상과 연동될 전망이다.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(USTR)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비롯한 미 무역협상 대표단은 내주 초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.

 
   
 

본사 : 부산 연제구 월드컵대로 187번길 75  |  TEL : 051)866-2300  |  FAX : 051)866-2353  |  E-mail : ds2353@hanmail.net  |  센텀점 : 부산 연제구 거제천로 102-7  |TEL : 051)866-2305  |      TEL : ds2353  Webhard ID : ds2353  |   Password : dsm2300 | COPYRIGHT 2013 동서문화기획/(주)동서이노베이션. ALL RIGHT RESERVED     ADMIN

Warning: Unknown: write failed: Disk quota exceeded (122) in Unknown on line 0

Warning: Unknown: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(files).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.save_path is correct (../data/session) in Unknown on line 0